Total : 124, 1 / 7 pages  

이 름   
제 목    하루 종일 책만 읽는 아이, 무조건 좋기만 할까?

밑줄 쫙! 아이 독서지도 10

동아일보 2007. 6. 19.

하루 종일 책만 읽는 아이, 무조건 좋기만 할까?


“우리 아이는 하루 종일 책만 봐요.”
종종 이런 말을 듣는다. 다 그런 건 아니지만 대부분 이런 말을 하는 엄마에게는 자랑스러움이 묻어 있다. 아이가 하루종일 책을 읽어달라고 해서 때론 너무 힘들다는 투정이 섞여 있어도 사실은 뿌듯함이 앞선다.
가끔 의문이 들 때가 있었다. 이렇게 책을 좋아하던 아이들인데, 왜 커갈수록 점점 책을 안 보려고 한다는 걸까? 그런데, 가만 살펴보니 하루종일 책만 본다는 아이들의 경우 몇 가지 공통점이 보인다. 하루종일 책만 본다는 아이들의 대부분은 아직 엄마의 영향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3-4살 이전의 아이들이라는 점이다. 또 엄마가 책 읽어주는 것 외에는 아이와 함께 다른 활동을 적극 즐기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이는 아이가 책을 하루종일 보는 것이 책이 정말 좋아서라기 보다는, 아이가 알고 있는 세계가 책 외에는 없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어리면 어릴수록 엄마가 만들어주는 경험 외에 다른 경험은 하기 어렵다. 즉, 엄마와 함께 하는 공간이 아이들 세계의 전부라고 할 수 있다. 또 혼자서는 뭔가를 할 수 있는 힘이 없기 때문에 엄마랑 함께 뭔가를 했을 때 엄마가 기뻐하면 아이도 안정감을 느낀다. 이런 점에서 볼 때 아이는 책 자체를 즐기기도 하지만 엄마랑 함께 책을 보며 느끼는 유대감과 안정감을 즐긴다고 할 수도 있다.
그리고 이런 가능성을 어느 정도 확인할 수 있는 말이 있다.
“우리 아이는 정말 책을 좋아하던 아인데요, 어린이집에 다니고 나서부터 책을 잘 안 봐요.”
아이들이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가기 시작하면 아무래도 이전보다 책을 덜 보곤 한다. 그 이유는 여러 가지다. 하지만 분명한 건 아이들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가면서 지금까지의 세계가 아닌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게 된다. 친구랑 노는 재미도 대단하다. 그래서 새로운 세계의 재미에 빠진 아이들에게 책은 뒷전으로 밀린다.
이런 현상은 집안에서 책만 보며 지낸 아이들에게서는 자주, 책과 함께 다양한 놀이를 즐기던 아이들에게서는 덜 나타난다. 다양한 놀이를 즐기던 아이들은 어려서는 다른 아이보다 책을 덜 보는 것처럼 보여도 더 꾸준히 보고, 더 풍부하게 받아들인다.
또 드물긴 하지만 문제를 회피하기 위해 책을 보는 경우도 있다. 적어도 자신이 책을 보면 엄마는 무조건 안심하고 기뻐한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이다. 그러니 책만 본다고 기뻐하지는 말자. 책이 만능은 아니니까 말이다.




  윗   글   위인전을 보여주고 싶으시다고요?  
  아랫글   글자를 아니까 이제 혼자 읽으라고요?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