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tal : 124 (16 searched) , 1 / 1 pages  

이 름   
제 목    글자 없는 그림책을 함께 보세요

밑줄 쫙! 아이 독서지도 3

동아일보 2007. 4. 17.

글자 없는 그림책을 함께 보세요

 

책읽기에 열성이 엄마들이라도 읽어주기 곤혹스러워지는 책이 있다. 바로 ‘글자 없는 그림책’이다.

글자 없는 그림책이 곤혹스러운 건 글이 없다는 사실 때문이다. 흔히 어른들은 책을 읽는다는 걸 글자를 읽는다는 것과 같은 의미로 파악한다. 그리고 글자가 적은 책은 어린 아이들이 보는 쉬운 책이라 생각하고, 아이가 자람에 따라 글자가 점점 많아져야 한다고 여기곤 한다. 물론 이런 생각이 틀린 건 아니다. 보통은 자라면서 독서력이 높아지면서 글자가 많은 책을 읽게 되는 건 당연한 일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글자에만 신경을 쓰고 있다는 점이다.

그림책은 글과 그림이 어우러져서 완성되는 책이다. 따라서 그림책은 글과 그림을 함께 봐야만 제대로 볼 수 있다. 하지만 글자를 중심으로 책을 읽어내는 어른들은 그림에 거의 신경을 안 쓴다. 그림에 관심이 많다고 해도 그건 어디까지나 글을 다 읽고 난 다음이다. 글을 먼저 봐야만 그림이 이해가 된다. 즉 어른들에게 글과 그림을 똑같은 몫으로 존재하지 않는다. 그림은 글에 종속되고 만다.

하지만 아이들은 다르다. 아이들이 우선 관심은 그림에 있다. 글자를 못 읽는 어린 아이들은 엄마가 읽어주는 글을 귀로 들으며 눈으로는 그림을 읽는다. 그것도 아주 꼼꼼히. 엄마가 읽어주는 이야기와 그림을 연결시켜면서 그림 속에 이야기가 담겨 있다는 것을 알아챈다. 그리고 때로는 글에는 나타나지 않은 또 다른 이야기를 찾아내기도 한다. 아이는 그림을 통해 글보다 더 많은 무궁무진한 이야기 세계를, 상상의 세계를 발견하곤 한다. 이렇게 그림책 속의 그림이 보여주는 세계에 빠져든 아이는 지금까지 한 번도 읽어주지 않았던 새로운 책도 혼자 읽기도 한다. 그림을 보면서 자신의 느낌대로 자유분방하게 이야기를 만들어낸다.

그림책을 볼 때 나타나는 어른과 아이의 이런 차이가 때로는 그림책을 읽어줄 때 문제가 되기도 한다. 가령 아이가 그림만 보고 글 내용과 상관없이 그림책을 읽으면 엄마는 불안해지기도 한다. 원래 책 내용과는 다르게, 책을 잘못 읽고 있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또 때로는 그림책을 읽어줄 때 아이가 글 내용과는 관계없는 그림의 한 부분을 가지고 이야기를 하면 이는 책의 내용에서 벗어난다고 여기기도 한다. 글자에 지나치게 의미를 부여하는 경우 손가락으로 글자를 하나씩 짚어가면서 아이의 눈을 글자에만 집중시키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가장 큰 문제는 글자 중심으로 책을 읽는 엄마와 그림 중심으로 읽는 아이가 서로 그림책을 보는 호흡이 다르다는 점이다. 글자를 중심으로 책을 보면 한 면에 글자가 많으면 그 면에 오래 머무르지만, 한 면에 글자가 별로 없으면 그 면에 머무르는 시간이 짧아진다. 하지만 그림을 중심으로 볼 때는 글자의 양과는 관계 없이 아이가 그림에서 얼마나 많은 이야기를 찾아내는지 혹은 어떤 느낌으로 보는지에 따라서 머무르는 시간이 달라진다. 이 문제가 결정적으로 부딪히는 건 엄마가 읽어주는 글이 쭉 이어지다가 어느 순간 글자가 없는 장면이 등장할 때다. 이 장면이 나오면 엄마는 당혹스럽다. 읽어줄 게 없기 때문에 슬쩍 그냥 넘어가는 경우도 많다. 이렇게 되면 아이가 더 당혹스러워지고 만다. 보통 이렇게 글자가 없이 한 바닥 전체를 그림으로 채운 면은 감정이 절정에 달하는 순간이기 때문이다. 한참 감정에 몰두하려는 순간 다음 장으로 넘어가면 아이는 맥이 풀리고 만다. 다행히 엄마에게 자기가 원하는 쪽을 더 볼 것을 요구하고 엄마가 이를 들어주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않으면 아이는 그림책의 참맛을 놓치게 된다.

따라서 그림책을 읽어줄 때는 엄마가 글을 중심으로 책을 읽어주더라도 반드시 그림을 중심으로 보는 아이의 호흡을 놓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아이가 그림을 보면서 충분히 즐기면서 볼 수 있는 시간을 주어야 한다. 이는 그림책이란 엄마가 읽어주는 책이 아니라 엄마와 아이가 함께 읽는 책이 되어야 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이를 위해 추천해 드리고 싶은 책이 ‘글자 없는 그림책’이다. ‘글자 없는 그림책’은 어른들이 그토록 신경을 쓰는 글자가 전혀 없기 때문에 처음에는 좀 난감하지만 일단 보기 시작하면 어쩔 수 없이(!) 그림을 중심으로 볼 수밖에 없다. 따라서 그림을 중심으로 보는 아이들의 호흡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 그림이 이야기하는 그림책의 또 다른 세계를 발견하는 기쁨도 느낄 수 있고 말이다.




  윗   글   질문이 많아지는데...백과사전이 필요할까?  
  아랫글   상상력이 필요하다!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